페르시아의 왕자 - 8점
조던 메크너 지음, 장희재 옮김, 조기현 감수/느낌이있는책

이 책은 페르시아 왕자를 개발한 조던 메크너의 일기를 엮은 것이다.

혼자 집에서 뚝딱 만든게 아니라 얼마나 많은 시간과 노력이 들어갔고, 많은 사람들의 협력이 있어야 했는지, 그리고 그 과정에서의 고민과 방황을 이 책을 통해 조금이나마 알 수 있었다. 

다만 일기라는 한계 때문에 구성이 거칠고 자신의 주변인물에 대한 얘기는 별다른 설명이 없기 때문에 읽는데 힘든점이 있다.

그나마 역자 주석이 많아서 내용 파악에 도움을 주지만 너무 많아서 흐름을 깨는 부분도 있었다.

그 부분을 제외하면 이런 명작을 만드는데 어떤 생각을하고 얼마나 노력을 알 수 있는 소중한 기록이고 후배들에겐 도움되는 내용이다.


내 어린 시절, 어머니 따라 놀러갔던 집에서 본 페르시아 왕자는 너무 충격적이라서 그 때 그 순간이 아직도 사진처럼 생생히 남아있다.

당시 컴퓨터는 매우 고가 였고, 난 대학에 들어가서야 겨우 컴퓨터가 생겼다.

그 후 지금까지 계속 컴퓨터를 사용하지만 페르시아 왕자는 몇번 해봤을 뿐이지 끝까지 해본적은 없다.

그런 게임을 아직도 인상 깊게 기억하는 이유는 도트 왕자의 그 부드러운 움직임 때문일 것이다.

그 움직임을 만든 예술가로서의 집념을 이 책에서 엿볼 수 있다.


참고로 난 eBook으로 봤는데 아이폰 처럼 작은 화면에서는 본문과 주석이 반반씩 나오는 화면이 많아서 조금 불편하고 아이패드정도 큰 화면에서는 일반 책보는 것 처럼 무리 없이 볼 수 있었다. 


2014.08.10~2014.08.16








저작자 표시
신고

티스토리 툴바